사진갤러리
질문제목   가시연_ 연못 그리고 아픔
작성일   2005-12-07 16:01:54 홈페이지   http://www.hongikstore.co.kr
고객명   조회수   5576
이메일  
다운로드   0회    12071603550.jpg (334.661KB)  

 (가시연  :  부여 궁남지)


너에게로 가는 길
무척 험난했지.
바람부는 날과  또 비오는 날,
험한 세파, 맨몸 상처로 얼룩져
결국 그 비바람의 부대낀 내 만신창 육신으론
이제 너에게 설 수 없어
처절히 남보라 가시연으로라도 피리라.


꼭 한 번은 널 만나리란 막연한 기대로_ (궁남지에서)

     
 
이름 : 메모 : 비번 :
nhagpcfga : FBxQyEuElO